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.

김종수
2020-03-09
조회수 153


이름 : 김종수 

소속 : KBS(한국방송) 통합뉴스룸 기자

고인, 상주와의 관계 : 상주의 제자

조문의 말씀 :  사정상 직접 가서 뵙지 못해서 너무 아쉽습니다. 한국 근현대사와 함께 하신 고인의 뜻을 깊이 깊이 되새기겠습니다.


(게시글을 작성하신 후 우측상단의 작성버튼을 클릭하시면 됩니다.)

0 1